@2PMagreement211 스케줄 어제부터 달리고 달리다 방금 끝나고 밥먹고 정신 차려보니 오늘은..
현충일
顯忠日
요약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 애국 선열과 국군 장병들의 넋을 위로하고, 충절을 추모하기 위하여 정한 기념일. 이라 두산백과에 되있네요. 감사합니다. 많은 분들의 희생을 기억하겠습니다. 한국사 공부해야지.. 내가 공부하는 한국사 어플은 바뀌지 않았으면 좋겠네..!

Trans :

Have been so busy with work since yesterday and we’ve finished just now, so after I have my meal and came back to my senses, I realized today is…

Memorial Day

In short, it’s a day to remember and to venerate the patriotic heroes and people of the armed forces who have lost their lives because of their country, to cherish the memory of their loyalty. So it is written in the Doosan encyclopedia. Thank you. I will remember your sacrifice. One must study the Korean history… It would be great if the Korean history app I’m studying from wouldn’t change…!

@2PMagreement211

오이디푸스 왕

소포클래스의 ‘오이디푸스 왕’을 읽는데 “필멸의 인간”이라는 표현이 있더라. 자주 나오는 그 표현을 보며 뭔가 인간이라는 게 세상 속에 한없이 작은 존재는 아닐까 생각됐다. 극에서의 흐름의 중심에는 신의 저주와 같은 예언으로부터 시작된다. 인간이란 예언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그 예언을 듣고도 알지 못하는 어리석음을 갖고 있으니 말이다.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가장 참혹한 비극을 보면서 필멸의 인간이란 표현이 참 이상하게 와 닿는다. 극에서 필멸의 인간은 마치 끝이 정해진 미로에서 한없이 헤매다 결국 그 끝을 맞이하는 존재라고 느껴진다.

Trans :

Oedipus the King

I’m reading “Oedipus the King” by Sophocles, and there’s an expression “destined to be doomed”. The more often I come across it in the text, the more I get to think that human is after all just a small being in this world. The plot of the play starts with the prophecy that is similar to the curse of the gods. The human being cannot escape the prophecy, because even if he knows it, he still cannot understand it, because he is foolish. As I read probably the most gruesome tragedy that a person can experience, the “destined to be doomed” expression actually hits home. You get the feel that the destined to be doomed person in the play is a being that wonders within a labyrinth only to meet the end that has already been predestined for him.

cr : @2pmalways